Help

jakob-lorber.cc

큰 요한 복음

[1.1.16] 이제 우리가 이 상황을 더 깊이 관찰하면, 창조된 존재 안에 두가지 감정이 존재해야만 함이 나타난다. 즉 먼저 첫째로 하나님의 형상이라는 느낌이 존재하고 또는 그들 안에 하나님의 원래의 빛을 느끼는 느낌이 존재해야만 하고, 두번째로는 이런 빛으로부터 창조주의 원래의 뜻대로 언젠가 창조되었다는 느낌이 존재해야만 한다.

[1.1.17] 첫 번째 느낌은 창조된 존재가 창조주와 절대적으로 유사하다는 느낌을 갖게 하고, 마치 자신이 자신으로부터 생성되어, 영원한 근원과 완전히 독립되어 있다는 느낌을 갖게 하고, 동시에 자신 안에서 이런 느낌을 이해하고 가지고 있는 것처럼 느끼게 한다. 그러나 그럴지라도 첫 번째 느낌으로부터 필연적으로 나타나는 생명의 느낌이 자신이 실제 근원으로부터 생성되었고, 시간의 흐름에 따라 비로소 자신 안에 자유롭게 나타난 존재로, 이로써 제일의 근원에 아주 의존된 존재로 느끼고 여기게 한다.

[1.1.18] 이런 겸손하게 하는 감정은 비로소 자존감의 초기 감정을 겸손의 감정으로 바꾼다. 그러나 자존감은 실제 후에 분명히 보여줄 것처럼 최고로 필수적이고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1.1.19] 자존감은 굴욕에 대한 강한 저항을 불러 일으키고, 겸손의 감정을 억누르기 원한다.

[1.1.20] 이런 싸움은 증오를 일으키고, 결국 모든 존재의 첫 번째 근원을 미워하고, 이로 인해 낮아지는 겸손과 의존된 느낌에 저항한다. 그러나 이로써 자존감은 마비가 되고 어두워진다. 그러면 근원의 빛으로부터 창조된 존재는 밤이 되고 어두워진다. 이런 밤과 어두움은 이제 자신 안의 근원의 빛을 전혀 깨닫지 못하고, 그러므로 자신의 눈이 먼 가운데, 그럴지라도 자립적인 존재로써, 자신의 존재와 성장의 근원으로부터 멀어지고, 자신의 존재와 성장의 근원을 깨닫지 못한다.

요한 1:5 "빛이 어두움에 비취되 어두움이 깨닫지 못하더라"

[1.1.21] 그러므로 근원의 빛이 이런 밤 가운데 밝게 비출지라도, 비록 실제 밤이 빛으로부터 비롯된 것이기는 하지만, 더 이상 제대로 볼 수 있는 시력이 없다. 이로써 밤을 다시 진정한 원래의 빛으로 변화시키기 위한 이런 밤에 비추는 빛을 깨닫지 못한다.

[1.1.22] 마찬가지로 내가 모든 존재의 근원적인 존재로써, 모든 빛의 근원적인 빛으로써, 모든 생명의 근원적인 생명으로써, 어두움의 세계에 있는 나로부터 나온 존재들에게 다가갔지만, 그러나 그들은 그들의 약화된 자존감의 밤 속에서 나를 깨닫지 못했다.

[1.1.23] 5절 말씀은 원래의 상태와 관계에 따라, 원래의 상태와 관계 안에서 영원으로부터 존재했던 그대로 내가 나에 의해 나로부터 창조한 세상에 임했는지를 설명하고 있다.

[1.1.24] 그러나 모든 존재의 근원으로서 나는 사람 안의 원래의 빛으로써의 자존감이 지속되는 싸움을 통해 항상 줄어들고, 약해지고, 이로써 생명의 빛도 또한 어두워지고, 결국에 가서는 흑암이 되는 것을 나의 원래 영원한 모든 빛으로 바라봐야만 했다. 그러므로 내가 사람들에게 준 정도로 그들에게 다가가면, 그들은 나를 깨닫지 못했을 것이다. 특히 내가 경고 없이 갑작스레 나타난 하나님(Deus ex Machina)으로써 제한된 인간 형태로 그들에게 다가 갔을 때, 최소한 아주 많은 사람들이 깨닫지 못했을 것이다. 그러면 사람들은 준비하지 않은 상태에서 내가 임한 것을 깨달을 수 없게 된 일을 나 자신의 탓으로 돌려야만 했을 것이다.

[1.1.25] 나는 실제 영원으로부터 이를 보았고, 그러므로 사람들이 나에 의해 창조된 시점부터 내가 실제 이 땅에 임할 때까지, 싸움 가운데 빛을 잃지 않은 수천명의 많은 선견자들을 통해 이런 나의 나타남과 나타나는 형식과 방식, 심지어 장소와 내가 태어날 시간까지 신실하게 예언해주었다. 내가 실제 태어난 때 나는 큰 징조가 일어나게 했고, 그 안에 높은 원래의 영이 육신을 입은 한 사람을 깨워 그가 나의 탄생을 그리고 이 땅에 전적으로 존재한 것을 눈이 먼 사람들에게 알렸다.

바탕 화면 연락처